한조정상 판문점서 회동

2018-04-27 11:01:40

한조정상 판문점서 회동

문재인 한국대통령과 김정은 조선국무위원회 위원장이 27일 판문점에서 회동했습니다. 

서울 시간으로 9시 30분, 김정은 위원장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 한국측에 들어섰고 그 곳에서 기다리던 문재인 대통령이 맞이했습니다. 이는 조선전쟁 후 조선 최고 지도자가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은 것으로 됩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으로 두 정상은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조선측에 잠시 머물었다가 다시 한국측에 돌아갔습니다. 

이어 한국측은 김정은 위원장을 위해 전통적인 환영식 및 열병식을 가졌습니다. 이것도 조선 최고 지도자가 처음으로 한국 군대 의장대를 사열한 것으로 됩니다. 

서울 시간으로 10시 15분경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한국측의 "평화의 집"에서 회담을 시작했습니다. 

한조정상 판문점서 회동

이번 회담은 한조간 세번째 정상회담입니다. 2000년에 김대중 당시 한국 대통령이 김정일 당시 조선 국방위원장과 첫 만남을 가지고 <북남 공동선언>을 체결했으며 2007년 노무현 당시 한국 대통령이 조선을 방문하고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북남관계발전과 평화번영 선언>을 체결했습니다. 

번역/편집: 이선옥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