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한조정상회담서 집중적으로 비핵화와 평화문제 논의 할 것이라고

2018-04-26 19:04:04

한국, 한조정상회담서 집중적으로 비핵화와 평화문제 논의 할 것이라고

임종석 한국 대통령부 청와대 비서실장이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위원장은 26일 매체를 상대로 2018년 한조정상회담의 핵심의제는 조선반도 비핵화와 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조선핵문제와 관련해 협의를 달성하는 것이 이번 회담에서의 난제라고 밝혔습니다.

임종석 위원장은 이날 일산 킨텍스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를 마련해 27일 남북정상회담 당일 남북 정상의 첫 만남부터 만찬까지 전체 일정을 발표했습니다. 임종석 위원장은 27일 현지시간으로 9시 30분(베이징시간 8시 30분)에 조선최고 영도자 김정은 위원장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 한국 문재인 대통령과 첫 만남을 가지게 된다고 소개했습니다.

그 뒤, 한조 정상은 함께 한국 육해공 3군 의장대를 사열하며 정식회담 시간은 현시간으로 10시 30분부터 시작될 예정이라고 임종석 위원장은 말했습니다. 그는 또 오후에 양 정상은 군사분계선 근처에서 함께 식수의식을 가지고 식수 의식이 끝난후 계속 회담을 진행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오후 회담이 끝나면 양국 정상은 계획대로 합의문에 서명하고 발표할 예정입니다.

한조 양측은 4월 27일, 판문점 한국측 "평화의 집"에서 한조정상회담을 진행하기로 상정했습니다.

이는 세번째로 되는 한조 정상회담입니다. 2000년,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조선 최고 영도자가 "남북공동선언"을 채택했으며 2007년에 노무현 대통령이 조선을 방문해 김정일 최고 영도자와 함께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 선언"을 채택했습니다.

번역/편집:박은옥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