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핵실험과 대륙간 탄도로켓 시험발사 중지 선언

2018-04-21 15:19:41 CRI

20일 소집된 조선로동당 제7기 중앙위원회 제3차 전원회의에서 조선이 2018년 4월21일부터 핵실험과 대륙간 탄도로켓 시험발사를 중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사가 21일 보도했습니다.

보도는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 통과한 여러 가지 결의 내용에는 핵실험 중지의 투명성을 보장하기 위해 조선이 북부에 위치한 핵실험장을 폐기할 것이라는 내용도 들어 있습니다.

결의는 핵실험 중단은 세계의 핵군축 실현을 위해 내디딘 중요한 발걸음이라며 조선은 핵실험 전면 중지 국제목표와 노력에 가담할 것이라고 표했습니다.

결의는 핵위협과 핵도발을 받지 않는 상황하에서 조선은 절대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며 조선은 그 어떤 상황에서든 핵무기와 핵기술을 이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회의에서는 또 조선의 인력과 물력 자원을 총 동원해 사회주의 경제와 인민들의 생활수준 제고에 총력전을 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또한 사회주의 경제건설에 유리한 국제환경을 조성하고 조선반도와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조선은 적극적으로 주변 나라 및 국제사회와 밀접한 연계와 대화를 진행할 것이라고 표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또 교육 과학기술 발전과 관련해서도 결의를 내리고 김정각을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위원으로 보충 선거하는 등 인사임명도 진행했습니다.

보도는 김정은 조선 최고령도자가 이날 회의에 참석해 중요한 보고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은 최고령도자는 핵무기 및 운송타격 수단의 개발사업이 이미 과학적으로 진행됐다며 핵무기 무기화가 이미 검증된 조건에서 "현재 우리들에게 더는 핵실험과 중장거리 및 대륙간 탄도로켓 시험발사가 필요없게 되었다며 때문에 북부 핵실험장도 사명을 완수했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은 최고령도자는 또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가 2013년에 제출한 경제와 핵무기 병진 건설의 전략노선의 제반 역사임무를 원만히 완성했다며 현재 전당과 전국은 모든 역량을 집중해 사회주의 경제건설을 진행해야 한다는 전략노선을 제기했습니다. 김정은 령도자는 또한 당이 제출한 새로운 혁명노선을 실속있게 관철 실시하기 위해 과학과 교육사업의 발전을 중요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