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개 아프리카국가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구 설립 협의 체결

2018-03-24 15:37:03 CRI

44개 아프리카국가가 21일 르완다 수도 키갈리에서 열린 아프리카연합 지도자특별회의에서 아프리카자유무역구 설립 관련 협의에 서명했습니다. 

아프리카연합 50여개 회원국 중 나이지리아와 남아프리카공화국, 잠비아, 보츠와나 등 국가가 자유무역협의에 서명하지 않았습니다. 나이지리아 정부는 21일 발표한 성명에서 현재 심의 중에 있으며 관련 심의위원회는 두 주일 내에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자유무역구협의 체결국은 자국의 관련 법률절차에 따라 승인을 거치게 되며 최소 22개국의 승인을 얻어야 협의가 발효합니다.

르완다 외무장관이며 협력 및 동아프리카공동체(EAC) 장관인 루이스 무시키와는 아프리카국가들은 법규 간소화, 민간경영 융자 촉진, 세관절차 간소화 등 문제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프리카연합위원회 부의장은 많은 아프리카 국가들이 현재 비관세장벽으로 상품수입을 제한해 자국의 공업을 보호하고 있다며 비관세장벽이 계속 존재할 가능성이 여전하다고 소개했습니다.  

아프리카연합 측은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구가 일단 설립되면 세계무역기구 설립 이래 회원국 수가 가장 많은 자유무역구가 될 것이며 12억 인구와 국내총생산  2조 5천억달러 규모의 시장을 커버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번역/편집: 권향화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