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조선대표단 평창서 미국과의 회담 취소했다”

2018-02-21 16:22:49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20일, 평창 동계올림픽기간 조선대표단은 미국측의 회담 요청을 거절했다고 표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대통령이 인솔한 미국 대표단은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기간 미-조 대표단이 짧은 만남을 가질 가능성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대통령은  당시 만남의 기회를 빌어 조선측에 조선측의 핵 미사일 연구 프로젝트 포기 필요성에 대한 의사를 밝힐 예정이었지만 조선측이 회담 직전에 미국측과의 회담을 취소했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지>는 이날 펜스 부대통령 사무실 소식을 인용해 펜스 부대통령은 원래 2월 10일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영남 조선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회견할 계획이었지만 조선측은 회담 전 불과 2시간전에 미국측과의 회담을 취소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미국은 조선이 이 기회를 잡지 않은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조선이 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믿을만한" 대화를 할 때까지 미국측은 계속 경제와 외교적으로 조선에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의 상술한 설법에 대해 조선은 아직까지 아무런 태도표시가 없습니다.


번역/편집: 송휘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