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외교장관, “한일 위안부 합의” 와 관련된 후속조치 발표

2018-01-10 09:40:12 CRI

강경화 한국외교부 장관은 9일 오후 서울에서 마련된 기자회견에서 2015년에 체결한 "한일 위안부 합의"는 진정으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해당 합의와 관련된 후속조치를 발표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의지를 반영하지 않았으므로 진정으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강경화 장관은 하지만 해당 합의는 양국정부가 체결한 합의인 점을 고려해 한국정부는 일본정부에 해당 합의와 관련해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일본 정부가 출자한 10억 엔(인민폐 약 5771,5만원)에 달하는 "위안부" 기금은 한국정부가 별도로 조달할 것이며 일본측의 자금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와 관련해서는 일본측과 협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한국정부는 "위안부" 피해자와 국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후 "화해와 치유 기금회"의 운영방안을 다시 결정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또한 "위안부" 피해자들은 시종 일본정부 스스로의 진성성 있는 사과를 기대해 오고 있다며 일본측이 국제사회의 공통된 인식에 따라 역사를 인정하고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 받은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을 바란다고 표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고노 타로 일본 외무상은 한국의 관련 태도를 "완전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표했으며 일본 정부는 같은 날 한국측에 항의를 제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강경화 장관이 이날 발표한 내용은 사실 "한일 위안부 합의"를 부정한 것이며 한일 관계가 단 기간내에 개선을 가져오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있습니다.     

한국 외교부 "한일 위안부 합의" 심의팀은 지난해 12월 27일 "한일 위안부 합의"는 피해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았으며 미공개 내용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번역/편집:박은옥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