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조, 고위급 회담 진행

2018-01-09 11:42:03 CRI

조선과 한국이 9일 조한 분계선인 판문점에서 고위급 회담을 진행했습니다.

이번 조한 고위급 회담은 현지시간으로 9일 오전 10시 판문점 한국측 '평화의 집'에서 정식으로 시작됐습니다.

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이 한국측 단장으로, 리선권 조선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조선측 단장으로 회담에 참가했습니다. 쌍방 대표단은 각기 5명으로 구성됐으며 대표단 성원 모두 조한회담에 참가했던 베테랑 조한문제 전문가입니다.

리선권 조선대표단 단장은 이번 회담이 순조로울 것이라면서 조한 쌍방이 진솔하고 진정성있게 대화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리선권 단장은 예로부터 민심과 대세가 합쳐지면 천심이라고 했다면서 이 천심에 받들려서 오늘 이 회담이 마련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북남 당국이 진지한 입장, 성실한 자세로 이번 회담을 잘해 이번 고위급 회담을 중시하면서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온 겨례에게 새해 첫 선물, 값비싼 결과물을 드릴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조명균 한국대표단 단장은 한국대표단을 인솔해 서울에서 판문점으로 이동하기에 앞서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에 조선 대표단이 참가하는 문제와 한조관계 개선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회담에 임하게 된다고 언론에 소개했습니다.

조명균 단장은 오랫 동안 남북관계가 단절된 상태에 있었고 또 새 정부에서 열리는 첫 회담인 만큼 내외의 관심이 대단히 높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이 평화 축제로서 치뤄지도록 하고 남북관계 개선에도 좋은 첫 걸음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언론은 이번 회담이 중국과 미국을 망라한 국제사회의 광범한 지지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언론은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최근 중국은 조한간 교류를 일관하게 지지한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혔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조한 회담을 100% 찬성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언론에 의하면 유엔 사무총장도 조한회담에 환영을 표했습니다.

한국 통일부의 소개에 의하면 이번 회담은 구체적인 시간을 정하지 않았으며 합의를 보면 언론에 공개하게 됩니다.

번역/편집:한창송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