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미일한 미사일 탐지훈련 비난

2017-12-16 16:24:01 CRI

조선 외무성 관원은 15일, 최근 미일한이 실시하는 미사일 탐지훈련은 반도정세를 더 한층 악화시킨다고 하면서 이는 군사적 도발행위라고 밝혔습니다.

조선 중앙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조선 외무성 군축 및 평화 연구소 소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최근 미국이 조선의 미사일 탐지추적을 빌미로 조선반도 수역에서 한국 및 일본과 공동으로 미사일 탐지훈련을 재차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는 올해 미국의 주도하에 진행된 제4차 미사일 탐지훈련으로서 이미 악화된 반도정세와 주변 형세를 더 한층 악화시키는 엄중한 군사적 도발행위라고 강조했습니다.

소장은 미국이 조선의 핵 미사일에 대응한다는 명의로 한일과 공동으로 추진한 이번 훈련의 근본적인 목적은 미사일 방어체계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미일한 삼각 군사동맹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고 하면서 이를 통해 미국이 아태지역에서의 군사적 패권을 유지하기 위한 속셈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미국의 움직임은 반드시 동북아지역에서 새로운 군비경쟁과 새로운 냉전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번 달 11일부터 12일까지 미일한 삼국은 한국과 일본해역에서 조선 미사일 탐지훈련을 진행했습니다. 이는 조선이 11월29일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이래 미일한이 처음으로 진행하는 미사일 탐지훈련이며 올해 1월,3월,10월 이후 4번째로 진행한 미사일 탐지훈련입니다.

번역/편집: 이향란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