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국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고 선언

2017-12-07 09:46:17 CRI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고 공식 선언하면서 이스라엘 주재 미국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이전하는 작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국제사회는 보편적으로 이 조치가 중동지역의 불안정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이날 TV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 결정은 "현실에 대한 인정"이며 미국의 이익에도 부합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미국 대사관 이전을 국무부에 지시했습니다.   

6일에 있은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계속해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의 평화 진척을 추동하기 위해 진력할 것이며 팔-이 쌍방이 인정하는 "양국방안"을 지지한다고 표했습니다. 그는 최근 며칠내에 번즈 부대통령이 중동을 방문해 이 지역 맹우들에게 급진주의 세력을 타격하려는 미국의 결심을 재천명하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5일, 트럼프 대통령은 파키스탄과 요르단,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국가 지도자들과 통화하고 예루살롐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하는 결정을 통보했습니다. 이에 각국은 모두 이 조치가 "위험한 후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고 팔-이 평화진척을 파괴하며 중동지역의 불안정을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가 6일 이 결정을 발표한후 국제사회의 큰 주목과 동시에 보편적인 반대를 받았습니다.

1948년 이스라엘이 건국해서 부터 지금까지 역대 미국 대통령들은 모두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번역/편집: 송휘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