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쿠바 외교인원 15명 추방

2017-10-04 10:54:51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3일 쿠바 주재 미국 대사관 직원에 이상 증세 발생 사건에 대한 대응으로 미국 주재 쿠바 대사관 외교인원 15명을 추방한다고 선포했습니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미국의 이 결정은 쿠바가 제네바 공약의 관련 규정에 따라 적절한 조치로 미국 외교인원의 안전을 담보하는 조치를 취할 수 없기 때문에 내린 것이라면서 미국의 이 조치는 양국 외교의 대등한 운영을 담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틸러슨 국무장관은 또 미국은 지속적으로 쿠바와 외교관계를 유지하고 쿠바와 협력해 이 사건을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국무부의 익명의 한 관원이 이날 언론에 밝힌데 의하면 미국은 이미 미국 주재 쿠바 대사관에 쿠바 외교인원 15명을 축출하기로 한 결정을 통보했으며 이들이 7일 내로 미국을 떠날 것을 요구했습니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9월 29일 쿠바 주재 미국 대사관 인원 21명에 이상 증세가 발생했다면서 미국은 대사관 내 비상인력 외 모든 직원과 가족을 철수하기로 결정했다고 선포했습니다.   


이에 대해 쿠바 정부는 미국의 경거망동한 이 결정은 양자관계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표했습니다.


번역/편집:한창송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