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여행금지령에 재차 서명...처음으로 조선도 포함

2017-09-25 17:35:37 CRI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새로운 여행 금지령에 서명하고 10월 18일부터 8개국 공민들이 미국에 입국하는 것을 금지했습니다.

이 금지령에 따르면 차드와 이란, 리비아, 조선, 시리아, 예멘, 소말리아 공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며 베네수엘라 일부 관원들도 미국에 입국하는 것을 금지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선과 차드, 베네수엘라 공민을 처음으로 금지령 상대에 넣었으며 예전의 금지령에 소속되어 있던 수단은 새로운 여행 금지령에 포함시키지 않았습니다.

새로운 여행금지령은 대통령 선언의 방식으로 발표되었으며 국회 권한부여가 없이는 법률적 효력을 발생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예전의 금지령은 법률적 효력을 가진 대통령 행정령입니다. 백악관 관원의 소개에 의하면 새 여행금지령은 이미 유효한 미국 비자를 소유한 외국 공민에게는 해당되지 않습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체결한 세번째 여행금지령입니다. 그는 지난 1월 첫 금지령을 발표했는데 리비아와 시리아, 이란, 예멘, 이라크, 수단, 소말리아 등 7개 나라가 포함되었지만 미국 연방법원에 의해 무효판정을 받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두번째 여행금지령을 체결했으며 이중에는 이라크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비록 두번째 여행금지령 역시 연방법원으로부터 무효판정을 받았지만 미국 최고법원은 그중 대부분 내용을 집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번역/편집:임봉해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