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탄도미사일 발사, 여러 나라 조선에 안보리 결의 준수 촉구

2017-09-16 15:09:04 CRI

15일 조선이 발사한 중거리탄도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지나 일본 동쪽 태평양에 떨어졌습니다. 이에 여러 나라가 규탄이거나 유감을 표하고 조선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반대했으며 유엔 안보리사회의 관련 결의를 실질적으로 준수하고 정치외교 수단을 통한 문제해결의 궤도에 돌아올 것을 조선에 촉구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날 성명을 발표해 조선 측이 재차 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한 것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한국정부는 조선 측이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를 위반했으며 조선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안정에 위협을 조성했다고 비난했습니다. 한편 한국 군부 측은 조선의 행위에 즉각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국 군부 측은 전쟁준비 자태에 취지를 두고 조선 측이 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한 6분만에 즉각 한국의 미사일 연습을 실시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이날 오전 소집된 국가안보회의에서 현재 상황에서 조선과의 대화는 '불가능'하다고 표했습니다.

러시아 리아 노보스티 통신사가 전한데 따르면 마리아 자카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15일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조선이 이날 중거리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한 행위는 안보리 최신 결의를 위반했다고 하면서 이에 러시아는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한 관련 각 측이 반드시 무조건적으로 안보리사회의 상기 결의를 집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발표해 조선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는 최근 들어 두번째로 미국의 동맹국인 일본에 직접적인 위협을 조성한 도발행위라며 이런 행위는 조선에 대한 외교와 경제면에서의 차단을 심화할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은 15일 대변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조선의 재차되는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규탄했습니다. 성명에서 구테헤스 총장은 조선에 한층 더 되는 시험발사를 중단하고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며 비핵화의 엄숙한 대화를 재개할 공간을 모색할 수 있도록 촉구했습니다.

화춘영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5일 조선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한 질문에 대답하면서 중국 측은 조선이 유엔 안보리결의의 관련 규정을 어기고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하여 발사행동을 강행한데 대해 반대한다고 표했습니다. 그는 현재 조선반도의 정세가 복잡다단하고 민감하며 준엄하기 때문에 관련 각측은 모두 자제을 유지하고 반도와 지역의 긴장을 가심화하는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 권향화

korean@cri.com.cn

달력

영상

dth="132" height="115" alt="중국공산당 제19차전국대표대회 개막" src="http://img04.abroad.imgcdc.com/korean/video/1531/20171018/1102927_380787.JPG" /> 중국공산당 제19차전국대표대회 개막

핫이슈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