泰 잉락정부 여러 관원, 부패 관련 30년이상 징역 선고

2017-08-26 16:03:37 CRI

태국최고법원이 25일 잉락 친나왓 전총리 집권기간 정부관원과 상인이 쌀을 되넘겨 판 사건을 판결했습니다. 피고인 2명이 도주한 외 기타 피고인 26명이 전부 형을 받았습니다. 이가운데 분쏭 테리야피롬 상무부 전임 장관은 42년 감금형을 받았습니다.

태국최고법원은 품 사라폴 잉락 정부 상무부 차관에 36년 감금형을 내리고 상무부 대외 무역 과장에게 40년 형을, 상무부 대외무역 부과장에게 32년 형을,  대외 쌀교역 사무실 책임자에게 24년 형을 선고했습니다. 이외 쌀 상인 아피챠트 샹사쿨 룸에게 48년 형을 선고했습니다.

이미 도주한 피고 2명을 제외한 외 모든 피고인이 기소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태국최고법원은 상술한 관원과 상인들은 형법과 부패방지법 등 법률을 위반했다고 인정했으며 각각 판결을 내리고 벌금을 부과한다고 했습니다.

같은 날 선고 예정이었던 잉락 쌀 수구안은 잉락 전 총리가 법정에 출두하지 않은 원인으로 9월 27일로 판결이 연기되었습니다.

최고법원은 동시에 잉락 전 총리에 대한 체포령을 발부했습니다.

일부 매체는 잉락 전 총리가 이미 태국을 떠났다고 전했지만 이 소식은 아직 입증되지 않았습니다.

번역/편집:강옥
korean@cri.com.cn

달력

영상

dth="132" height="115" alt="중국공산당 제19차전국대표대회 개막" src="http://img04.abroad.imgcdc.com/korean/video/1531/20171018/1102927_380787.JPG" /> 중국공산당 제19차전국대표대회 개막

핫이슈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