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내무부 장관, 심리학자들의 테러예방 참여 권장

2017-08-23 10:20:23 CRI

제라리 콜롱브 프랑스 내무부 장관이 22일, 최근 프랑스 남부 도시 마르세유에서 발생한 차량돌진 사고로 여성 한 명이 숨졌는데 차량 운전자는 정신질환을 앓고 있던 한 남성으로 테러와는 상관없는 모방범죄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하면서 이런 행위에 비추어 프랑스 정부는 심리학자들이 테러나 테러유사행위 예방에 참여할 것을 희망했습니다. 

통계에 따르면 프랑스 내 극단적 경향이 있는 사람들 중 1/3이 정신질환으로 앓고 있으며 프랑스 내무부, 보건부 및 정신병원 등 기구가 연합하여 이에 조치를 취하고 정신질환자들의 모방테러를 예방하는 일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콜롱브 장관은 관계부처는 사회의 안전을 확보하는 동시에 환자들의 사생활도 함께 보호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올해 들어 프랑스는 9차례에 달하는 테러습격을 받는 등 심각한  테러위험에 처해 있다면서 반테러 순찰 군인들의 활동을 강화하는 동시에 보호범위를 확대하여 앞으로 2년간 매년 2500명에서 3000명에 달하는 경찰과 헌병들의 직무자리를 늘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이경희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