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반도 정세 관련 일·미 협력 강화키로

2017-08-19 15:28:04 CRI

아베신조 일본 총리는 18일 그곳 방문 중인 조셉 던포드 미 합참의장과 회담을 갖고 조선반도 정세와 관련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날 오후 아베신조 총리는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과 총리관저에서 회담했습니다. 양측은 조선반도 정세와 관련해 견해를 나누었으며 지난 17일 일미 외무·국방장관 "2+2" 회의 성과를 기반으로 협력을 한층 강화하는데 동의했습니다. 관련 협력에는 구체적인 행동으로 방위능력 등을 향상해 조선문제에 대응하는 것이 포함됩니다. 양측은 또 국제사회는 마땅히 조선에 대한 압력을 한층 강화하고 유엔 안보이사회 결의를 엄격히 이행해야 한다는데도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한편 양측은 미일 동맹을 한층 강화해야 할 중요성에 대해서도 확인했습니다.

아베신조 총리와의 회담에 앞서 조셉 던포드 미 합참의장은 카와노 카츠토시 일본 방위성 통합막료장과 조선반도 문제 대응을 논의했습니다.

번역/편집: 한경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