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연방수사국 트럼프 대선캠프 전 본부장 가택 수색

2017-08-10 10:36:10

미국 연방수사국(FBI) '러시아 스캔들' 수사팀이 7월 하순 폴 매터포트의 가택을 압수수색했다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 대선 캠프 본부장이었던 폴 매너포트의 대변인이 9일 밝혔습니다.

제이슨 말로니 대변인은 연방수사국 요원이 수색령에 따라 폴 매너포트의 가택을 수색했고 폴 매너포트는 항상 조사에 잘 협조했으며 이번에도 수색에 협조했다고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미국 매체는 9일, 연방수사국이 7월 26일 새벽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에 있는 폴 매너포트의 가택을 수색했으며 '러시아 스캔들' 수사와 관련된 재무와 세수 기록을 포함한 문서와 자료 발견했고 폴 매너포트가 상원 사법위원회 조사 인원에게 이미 전달한 일부 자료도 수색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한 미국 매체는 당일 진행한 수색은 특별 검찰관 로버트 뮬러가 주관하는 '러시아 스캔들' 수사의 일환이라고 전했습니다.

수사 전날 폴 매너포트는 상원 사법위원회 비공개 청문회에 출석했습니다. 청문회는 '트럼프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가 지난해 대선 기간 러시아 변호사와 비밀리에 회동'한 사건을 상대로 열렸으며 폴 매너포트도 당시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있은 회동에 참석했습니다.

해외 상업관계가 큰 의혹을 받으면서 폴 매너포트는 지난해 9월 트럼프 대선 캠프 본부장직을 사임했습니다. 폴 매너포트는 현재 여러가지 수사에 연루됐으며 러시아와의 내통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사법부에서 임명한 로버트 뮬러와 많은 국회 수사팀이 미국 정보 부문에서 지적한 러시아가 미국 2016년 대통령 선거를 간섭하고 러시아 정부와 트럼프 대선캠프간 관계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번역/편집: 조옥단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