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언론, 한일 “위안부” 문제 재협상 촉구

2017-05-13 15:46:59 CRI

문재인 한국 신임 대통령이 일전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통화한 내용이 12일 한국 국내에서 열띈 화제로 떠올랐습니다. 여론은 "위안부" 합의안과 관련해 한국 정부와 일본이 재협상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지난 11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통화했습니다. 청와대 소개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통화에서 역사를 정시하고 역사문제가 양국 관계발전의 장애가 되는 것을 피면해야 한다고 일본에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아베 총리에게 다수 한국 민중들은 양국 간의 "위안부" 합의를 받아들이지 못한다고 일침했습니다.

이에 한국 매체는 문재인 대통령이 통화에서 협의 협상재개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그의 태도는 기존의 "위안부" 합의를 뒤엎고 재협상해야 할 가능성을 암시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통화에서 일본 측 입장을 재천명하고 "위안부" 합의안을 이행할 것을 양측에 촉구했습니다. 한국 매체는 "위안부" 문제를 둘러싸고 한일 양국 정상이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한국 다수 사회 유명인사들은 한국 정부와 일본은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재협상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정세현 한국 전임 통일부 장관은 인터뷰에서 한국 전임 정부가 외부 압력으로 급히 체결한 "위안부" 합의안은 마땅히 무효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국 "위안부" 생존자인 92세 김복동 노인은  한일 협상 재개에 "큰 기대를 품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미향 한국 "위안부" 문제 사회활동인사도 "재협상할 가능성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번역/편집: 권향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