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오바마 기후정책 철회 행정명령에 서명 예정

2017-03-28 14:41:21 CRI

숀·스파이서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27일, 트럼프 대통령이 28일 오바마 정부시기의 이른바 "불필요한" 기후정책을 철회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에서 있은 정례기자회견에서 이 행정명령은 "국내에너지를 환경보전에 사용하는데 존재하는 불필요한 감독관리 장애를 줄이고 제한하는"데 취지를 둬 "미국의 에너지 안보를 보강"하기 위해서라고 전했습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새로운 행정명령은 미국의 에너지와 전력이 "적정 가격의 믿음직하고 청정한"수준을 유지하여 최종적으로 경제성장을 추진하고 취업을 창출하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말했습니다.

26일 스콧 프룻 미국 신임 환경보호청 청장은 이 행정명령은 2015년 오바마 정부가 출범한 "청정전력계획"을 철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청정전력계획"은 오바마 정부의 기후정책의 핵심으로 미국 발전소의 온실기체 배출을 줄이는데 취지를 두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후변화는 "사기극"이라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유엔의 "파리협정"에서 탈퇴하겠다고 대선기간 주장해왔습니다.

트럼프 정부의 관원은 최근 백악관이 2018 재정년도 연방정부의 예산요강보고서를 발표할 때에도 기후변화 프로젝트를 "돈 낭비"라고 표현하면서 "이 부분에서 더는 돈을 쓰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기후변화문제에서 트럼프 정부의 무작위는 환경보호기구의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번역/편집:조설매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