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총수 일가 공소 사실 전면 부인

2017-03-21 10:30:29 CRI

신동빈 한국 롯데그룹회장 및 가족 4명이 20일 서울 중앙지방법원 첫 공식재판에서 검찰측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이날 공소재판 현장에는 신동빈 회장 외에 롯데그룹 총괄회장인 신격호 및 그의 맏아들 신동주, 딸 신영자, 부인 서미경씨도 출석했습니다. 이 5명은 모두 자신에 대한 공소 사실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측은 신동빈 회장은 불법 자금 1700억 한화(1113한화가 약 1달러) 를 직접 조작한 혐의로, 신격호 총괄회장은 수천억 한화에 달하는 증여세 탈세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한편 신동주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은 롯데그룹으로부터 400억 한화의 불법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책임자는 19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으로 검찰 측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 측은 롯데그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 최순실이 책임진 두 기금회에 45억 한화를 기부해 서울시 면세점 경영권을 획득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장선욱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이달 10일 한국헌법재판소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결정문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신동빈 회장을 단독 회견해 k스포츠재단에 70억 한화를 지원할 것을 요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번역/편집: 권향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