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측, 말레이시아측의 조선남성 부검 결과 승인을 거부

2017-02-18 15:52:26 CRI

강철 말레이시아 주재 조선대사가 17일 저녁 말레이시아가 조선측의 동의를 받지 않고 사망한 조선남성의 시신을 부검한데 대해 조선측은 부검 결과의 승인을 거부한다고 했습니다.

17일 저녁 11시 남짓해서 강철 대사는 사망된 이 조선남성의 시신을 보관한 쿠알라룸프르병원 법의감정센터 밖에서 조선측은 일찍 말레이시아측의 부검 요구를 거부했다고 하면서 그것은 사망자가 외교여권을 소지하고 있으며 조선공민으로 응당 영사보호를 향유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매체에 표했습니다.

강철 대사는 또한 말레이시아측은 조선측의 동의를 받지 않은 상황하에서 부검을 강행했으며 이 부검 과정에는 조선측 인원이 현장에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강철 대사는 그들은 "말레이시아의 일방적인 이 부검 결과의 승인을 확고히 거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강철 대사는 현장에 있는 매체에 서면 성명을 회부했습니다. 성명은, 말레이시아측은 일찍 부검 후 조선측이 절차에 따라 말레이시아 외무성에 신청을 제출한다면 사망자의 시신을 귀환할 것을 허락했다고 하면서 그러나 조선측의 이 청구는 늦도록 응답을 얻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강철 대사는 또한 한국측이 이번 사건을 계기로 조선에 먹칠하려 시도한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는 말레이시아 정부가 이번 "적대세력"의 음모에 휘말리지 말고 하루빨리 시신과 부검결과를 조선측에 넘겨줄것을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강철 대사는, 매체의 취재와 그 뒤 있은 성명에서 사망한 이 조선남성의 신분을 명확하게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앞서 말레이시아 경찰측이 공표한 소식에 따르면 13일 조선국적의 한 남성이 쿠알라룸루르 국제공항  제2번 탑승장에서 의료 도움을 바랐으며 이어 병원으로 운송되는 도중에 사망했습니다. 자히드 말레이시아 부총리는 16일 사망된 이 조선남성은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라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번역/편집 jhl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