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남부 자살 폭발사건으로 72명 사망

2017-02-17 10:37:33 CRI

파키스탄 남부의 신드 주 세환지역 경찰의 소식에 따르면 16일 저녁 세환지역의 한 종교장소에서 발생한 자살성 폭발습격으로 인해 72명 사망에 200여명이 부상했다고 알려졌습니다.

현지 언론은 세환지역의 보건부 관원의 말을 인용해 사상자 중 대다수가 부녀와 아동으로 전했습니다. 부상자가 많은것으로 세환지역은 이미 헬기를 파견해 부분 부상자를 하이데라바드와 카라치로 보냈습니다. 현지 정부는 이미 군부측에 구원을 신청했습니다.

파키스탄 3군 신문국 관원은 파키스탄 육군 참모장은 이미 명령을 하달해 군대와 예비군을 현장에 파견해 부상자들을 구원케 했으며 하이데라바드의 군사병원은 비상사태입니다.

세환지역의 한 고위층 경찰은 자살성 습격자는 사고 종교현장에의 대문으로 혼입한 뒤 휴대한 폭파물을 폭파했다고 전했습니다. 폭발 당시 종교현장내에는 약 500에서 800명이 있은것으로 현재 대량의 군경들이 폭발현장을 봉쇄했습니다.

극단조직 "이슬람국"이 이번 습격을 조작했다고 선언했습니다.

사리부 파키스탄 총리가 이번 습격사건을 강력히 규탄했으며 파키스탄 보건부문에서 부상인원 구조에 최선을 다 할것을 지시했습니다.

구테레스 유엔 비서장은 16일 대변인을 통해 성명을 발표해 이날 발생한 파키스탄 테러습격을 규탄했으며 빠른 시간내에 습격자를 법에 의해 처치할것을 독촉했습니다.

또한 구테레스 비서장은 성명에서 습격 피해자 및 파키스탄 정부와 인민에게 위문을 전했으며 부상자들이 하루빨리 쾌유할것을 전했습니다. 유엔은 파키스탄 정부가 국제와 인권준칙을 충분히 존중하는 기초에서 테러주의를 타격하는것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파키스탄에서 연이어 폭력습격이 일어났습니다.

13일 파키스탄 탈레반의 한 분파가 펀자브 주의 소재지 라호르시에서 한차례의 집회를 목표로 자살성습격을 발동해 습격자을 포함해 15명이 사망했고 60여명이 부상했습니다.

번역/편집: 임해숙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