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경찰 조선인 남성 사망사건의 두번째 용의자 체포

2017-02-16 14:51:31 CRI

현지시간으로 16일 새벽 2시경 인도네시아 여권을 소지한 여성 용의자 한 명을 체포했으며 이 여성은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있은 조선 국적의 남자 사망사건 관련 혐의를 받고 있다고 말레이시아 경찰측이 이날 밝혔습니다. 

칼리드 아부 바크르 말레이시아 연방경찰청장은 성명에서 여성 용의자는 공항의 감시카메라에 모습을 드러낸적이 있으며 체포될 당시 혼자였다고 전했습니다.

여권상으로 보면 용의자는 1992년2월11일 인도네시아의 세랑에서 태여난 시티 아이샤 라는 여성입니다.

이 용의자가 얼마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경찰에 체포된 베트남 여권을 소지한 여성과 연관이 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계속 조사중에 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압둘 사마흐 마트 말레이시아 셀랑고르주 경찰총감은 16일 전화로 신화통신 기자에게 인도네시아 여권을 소지한 여성은 셀랑고르주의 한 호텔에서 체포됐다고 실증했습니다.

사마흐 경찰총감은 경찰은 이미 사건의 성질을 졸사사건에서 피살사건으로 바꾸어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셀랑고르주 현지 법원은 16일 조사에 협조하도록 두명의 용의자를 7일동안 구금하는 것을 허가했다고 말했습니다.

13일 조선국적의 남성 한명이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2호 터미널에서 의료지원을 요청했으며 병원으로 호송되던 도중 숨졌습니다.

사건 발생후 경찰측이 발표한 사망자의 여권정보에 따르면 숨진 남성의 이름은 김철이며 46세로 조선 평양에서 태여났습니다.

번역/편집:조설매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