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여객이 탑승한 말레이시아 여객선 연락 두절

2017-01-29 16:15:32 CRI

1월 28일 저녁, 코타키나발루 주재 중국 총영사관은 약 20명의 중국 관광객을 실은 쾌속정이 코타키나발루에서 보르네오의 관광지 명알룸 섬으로 가던 도중 연락이 두절되었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후 중국 국가여유국은 즉시 비상대응 체계를 가동했습니다.

이금조(李金早) 국가여유국 국장은 싱가폴 주재 사무처는 관련 상황을 신속하게 알아보고 대사관 및 말레이시아 관광부문과 연락을 유지하며 관련 업부부처는 빠른 시간 안에 관광객과 단체의 관련 정보를 조사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국가여유국은 두강(杜江) 부국장을 중심으로 하는 비상대응팀을 구성해 관련 업무를 처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번역/편집: 이선옥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