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의원, 쿠릴 열도의 군사 존재를 계속 공고히 할것이라고

2017-01-24 10:05:48

크린체비치 러시아 연방위원회(의회상원) 국방안보위원회 제1위원장은 23일 일본 또는 기타 나라의 지도자들이 그 어떤 연설을 하든지 러시아는 계속  쿠릴 열도(일본명 북방4섬)의 군사 존재를 공고히 하여 국가의 안전을 보장할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일찍 아베신조 일본 수상은 국회 중의원 전체 회의에서 질문에 대답하면서 러시아가 북방4섬(러시아명 쿠릴열도)의 군사존재를 확대하는것에 대해 지난해 12월 푸틴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그에게 유감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크린체비치 러시아 연방위원회 국방안보위원회 제1 위원장은 러시아 투데이 통신 기자에게 쿠릴열도는 러시아 영토의 일부분이며 러시아가 자국의 영토안전을 강화하는데 대해 누구든지 좋든 싫든 아곳울 모두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한 극동은 안정된 지역이 아니라고 하면서 안전면에서 놓고 볼때 러시아에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일본이 지금 미국의 노선을 바짝 따르고 있으며 심지어 정상적인 사고를 잃을 정도라고 주장했습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일본을 공식방문했습니다. 그러나 양자는 영토문제와 평화조약문제에 진전이 없었습니다. 이에 앞서 2014년에 진행하기로 했던 방문이 여러번 미뤄졌습니다.

번역/편집: 임해숙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