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인단, 박대통령의 "문화계 블랙리스트"작성 지시설 부인

2017-01-23 10:09:46

박근혜 한국 대통령 변호인단은 22일 박근혜 대통령이 정부를 비난하는 문화계인사들을 장악한 "문화계 블랙리스트"작성을 지시했다는 설을 부인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변호인단은 이날 발표한 언론성명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소위 "블랙리스트"작성을 누구에게도 지시한 사실이 없다면서 언론도 확인된 객관적 사실만을 보도해 여론을 오도하지 말 것을 요구했습니다. 

한국 언론은 이에 앞서 박근혜 대통령이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한달 후 자신을 비난하는 문화계 인사들을 상대로 "블랙리스트"를 작성하도록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국정농단사건을 책임진 특별검찰조는 청와대가 "문화계블랙리스트"를 작성해 리스트에 오른 인원들이 정부에서 협찬한 행사에 참여하거나 관련 행사에서 이익을 챙기는 것을 금지하도록 문체부에 지시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변호인단은 이 보도는 순수 허위조작이며 이 보도를 한 기자와 보도 과정에 참여한 신문사 관계자 및 해당 허위 내용의 영장청구 범죄사실을 언론사 기자에게 넘겨줬다는 특검 관계자를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윤선 한국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기춘 청와대 전 비서실장이 "문화계블랙리스트"작성에 참여한 혐의로 21일 새벽 특별검찰조에 정식 체포됐습니다.

특검조는 22일 두사람을 소환해 박근혜 대통령의 "블랙리스트"작성 지시여부를 조사하게 됩니다.

번역/편집:한창송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