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조선 대비 미사일 경보 훈련 진행

2017-01-20 19:27:32 CRI

한,미,일 3국은 20일 각기 조선의 미사일 발사를 대비한 경보훈련을 가동했습니다. 훈련은 이달 22일까지 지속됩니다.
 
한국 연합통신은 이번 훈련은 지난해 6월과 11월에 이은 제3차 훈련으로서 조선의 탄도 미사일에 대한 탐지와 추적능력을 제고하기 위한데 그 목적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훈련은 3국 해역에서 각기 실시되며 조선이 미사일을 발사한 가상 경우에 3국이 가상 목표에 대해 탐지하고 추적하며 정보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이번 훈련에 한국은 '세종대왕'호, 미국은 '커터스 월버'호, 일본은 '키리시미함'호 등 이지스 구축함을 각기 한척씩 파견했습니다.

한편 조선 '로동신문'은 20일 발표한 사설에서 미국의 핵전쟁위협에 대응해 대륙간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은 정당한 자위행위라면서 누가 뭐라든 최고위영도층이 결정한 시간과 지점에서 대륙간 탄토미사일을 발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달 8일 조선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대답하면서 조선의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 준비가 이미 마지막단계에 들어섰으며 수시로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주정선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