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B-1B 폭격기 또다시 조선반도 상공에 진입

2016-09-21 21:05:06 CRI

주한 미군사령부는 21일 성명을 발표해 미군 B-1B 폭격기가 이날 한국에 도착했으며 이는 한미가 동맹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첫 단계 군사조치라고 실증했습니다.

한국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미사일을 탑재한 두 대의 미군 B-1B 폭격기는 이날 괌 미군기지에서 이륙해 주한 미군 오산 군사기지 상공까지 왔다가 한대의 폭격기는 다시 괌 미군기지로 돌아갔으며 한대는 오산 공군기지에 착륙했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B-1B 폭격기가 한국에 착륙한 적은 별로 없었다며 이는 조선에 경고메세지를 보내는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달 13일, 두 대의 미군 B-1B 폭격기가 괌 미군기지에서 이륙해 오산 공군기지 근처에서 저공비행을 진행했습니다.

토머스 버거슨 미국공군 제7군 사령관은 성명에서 미군 B-1B 폭격기의 21일의 비행은 "선택할 수 있는 많은 수단중의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앞으로 미한동맹은 군사위력을 한층 강화할것이며 조선반도와 역내의 안전을 힘써 지킬것이라고 표했습니다.

B-1B 폭격기는 20세기 80년대부터 미국공군의 장비로 사용됐고 저공비행 시속은 1335킬로미터, B-52와 B-2와 함께 미국3대전략폭격기로 불리고 있습니다. B-1B 폭격기는 괌 미군기지에서 출발해 약 2시간이면 조선반도에 도착할수 있습니다. 

번역/편집:박은옥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