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원상무회의서 대외무역 외자기반 안정을 위한 일련의 조치 출범

2020-04-08 10:47:47 CRI

이극강 국무원 총리가 4월 7일 국무원상무회의를 소집하고 국제 전자상거래 종합시범구역 증설과 가공무역 지지, 광주교역박람회 온라인 개최 등 일련의 조치를 출범했다. 이로써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적극 대응하고 대외무역 외자기반을 안정시키도록 노력하며 인클루시브금융과 소액대출회사의 부분 세수 지지정책을 계속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국제 전자상거래의 우세를 보다 잘 발휘하기 위해 회의는 46개 국제 전자상거래 종합시범구를 증설하기로 결정했다. 시범구의 국제 전자상거래 소매수출 상품은 규정에 따라 부가가치세 소비세를 감면하고 기업소득세는 심사징수하는 등 지지 정책을 실시하고 조건이 구비된 종합시범구가 있는 도시를 국제 전자상거래 소매수입 시범범위에 편입한다.

회의는 또 가공무역 보세원자재 및 완성품 국내판매에 대해서는 연말 전으로 세금 연체납입 이자를 잠시 감면하기로 결정했다. 가공무역기업의 국내판매는 수입 원자재 혹은 완성품에  따라 세금을 납부하는 시범구를 선택할 수 있으며 모든 종합보세구로 확장할 수 있다. 또 해외 투자자들의 산업범위를 확대하도록 격려했다. 세계 코로나19 사태의 심각한 상황에 비추어 회의는 제127회 광주교역박람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회의는 중국-유럽화물열차 등 화물운수 통로 능력을 강화하고 수상, 항공 운수로 화물공급원 전이  인수에 전력하며 국제 공급사슬과 조업재개를 안정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클루시브금융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회의는 재정금융정책연동을 실시해 일부 만료된 세수우대 정책을 2023년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번역/편집: 권향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