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먼저 중국 언론 탄압...중국의 반격은 합리하고 정당한 행위

2020-03-18 21:26:16 CRI

중국 외교부는 18일 미국측이 자국 주재 중국 언론을 근거없이 탄압한 행위에 맞서 세가지 반격조치를 취한다고 선포했다.

첫째, 미국 측이 5개 중국 언론사의 주미 기관을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한 데 대해 중국 측은 대등한 조건으로 '미국의 소리',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워싱턴포스트', '타임스' 등 5개 미 언론사의 중국 지사에 중국 경내 모든 직원 정보 및 재정, 운영, 부동산 정보 등 관련 서면자료 신고를 요구했다.
 
둘째, 주미 중국 언론 기관 인원의 대폭 삭감, 실질적 추방 행위에 대응해 중국 측은 기자증 시효가 올해까지인 '뉴욕 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워싱턴 포스트'의 미국 국적 기자들이 10일 이내에 외교부 보도국에 기자증을 반납하고 향후 홍콩과 마카오특별행정구를 포함한 중화인민공화국에서 계속 기자직에 종사하지 못한다고 발표했다.
 
셋째, 중국은 비자, 행정 심사, 취재 등 면에서 미국이 중국 기자에게 취했던 차별적 제한조치에 대응하는 조치를 미국 기자들에게도 적용한다. 

미국측이 앞서 중국 언론을 제한하고 변상적으로 중국 기자들을 추방할 때 중국측은 이미 상응한 조치를 취할 권리를 보유할것임을 강조했다.

2018년이래 도합 30여명의 중국 기자가 미국으로부터 비자 발급을  무기한 지연당하거나 거부당했다. 그 중 9명의 상주기자가 미국을 떠난 후 재입국이 불가능해졌다.

미국은 냉전 사고와 이데올리기적 편견을 버리지 못하고 중국 언론에 대해 '정치탄압'과 '정치패권'을 감행하고 있다. 미국이 먼저 중국 언론에 장애를 설치했기때문에 중국은 어쩌는 수없이  반격조치를 취한 것이며  이는 정당방위에 속하는 필요한 반격이자 자신의 권리에 대한 합리하고 정당한 수호이다.

중국은 새로운 시비를 조작하려는 것이 아니라 이번 반격을 통해 미국의 행위가 부당함을 알리고 그들이 시정하도록 촉구하려는 것이다.  중국의 대외개방의 기본국책에는 변함이 없으며 중국은 시종 각국 매체와 기자들이 법에 따라 중국에서 취재와 보도에 종사하는 것을 환영하며 계속해 편리와 협조를 제공할 것이다.

번역/편집:주정선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