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변인, 중국 '사과론' 아무런 근거와 도리가 없다

2020-03-05 19:58:56 CRI

조립견(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5일 열린 정례기자회견에서 이른바 중국인들이 코로나 19와 관련해 사과를 해야 한다는 언론을 반박했다.

그는 바이러스는 인류의 공적이라며 중국은 코로나 19 확진자가 보고된 다른 나라들처럼 바이러스의 피해자라고 강조했다.

조립견 대변인은 '중국 사과론'은 아무런 근거와 도리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진행된 정례기자회견에서 조립견 대변인은 개별적인 사회자들의 이런 언론은 황당무계하고 가소롭다며 이는 중국에 대한 오만과 편견, 무지를 낱낱이 보여준다고 반박했다.

조립견 대변인은 세계보건기구가 수차 오명화가 바이러스 자체보다 더 위험하다고 지적했는데 이러한 시점에서 개별적인 사람들과 매체가 이런 논리없는 언론을 퍼뜨리는 용의가 어디에 있는가고 반문하며 현재 바이러스의 근원과 관련해 정설이 없다고 모를 박았다.

그는 바이러스가 어디에서 비롯됐든 감염자가 나타난 중국과 기타 나라들은 모두 바이러스의 피해자로서 방역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중국은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책임적인 대국의 감당을 보여주었고 이번 방역에서 중국의 힘과 효율, 속도가 모두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치하를 받았다고 말했다.

조립견 대변인은 세계 각국 인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중국인들은 크나큰 희생과 중대한 기여를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계 170여개 나라 지도자와 40여개 국제 및 지역기구 관계자가 중국 지도자에게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으며 중국의 큰 희생과 기여를 높이 평가했다고 소개했다.

조립견 대변인은 테드로스 사무총장도 중국의 강유력한 조치가 바이러스의 중국 경내 확산을 효과적으로 통제해 기타 나라에로 확산되는 것을 막아 중국이 세계 각국에 방역 모범을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번역/편집:주정선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