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부처 맞춤형 정책으로 중소기업과 영세업체, 자영업자 지원

2020-02-28 10:07:11 CRI

각 부처 맞춤형 정책으로 중소기업과 영세업체, 자영업자 지원

국무원이 자영업자의 업무와 생산회복 난제를 해결하기 위한 맞춤형 조치를 제정했다고 국무원합동예방통제기제가 27일 베이징에서 있은 브리핑에서 밝혔다.

계속해서 관련 부처들은 지역별, 위험수위별 맞춤형 업무와 생산복귀를 조속히 추진하고 코로나19의 상황속에서 중소기업과 영세업체, 자영업자의 부담을 확실하게 줄여 그들이 조속히 질서적으로 업무와 생산을 회복하도록 할 계획이다.

여러 지역과 부처들에서 연이어 재무와 세수, 금융, 사회보험 등 분야에서 지원정책을 출범했다.

재정부는 단계적으로 소규모 납세인의 부가가치세 세율을 인하하고 창업담보대출 금리보조금과 융자담보 등 정책과 조치를 보완하며 발전개혁위원회는 기업의 전기와 가스 사용 원가를 단계적으로 낮추고 인민은행이 앞장서서 인민폐 3000억원 규모의 방역전문 재대출금을 제공하며 은행보험감독위원회는 금융기구들이 중소기업과 영세기업의 대출에 일시적으로 원금과 이자 상환 기한을 연기하며 맹목적으로 대출을 상환하도록 하거나 대출 제공을 끊고 대출을 지연하는 상황이 없도록 하고 있다.

제4차 전국경제적 조사에 따르면 2018년 연말까지 중국의 중소기업법인업체가 도합 1807만개로 전체 규모기업 법인업체의 99.8%를 차지했다.

현재 중국에는 등록된 자영업자가 8331만3000개가 있으며 2억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관련 부처는 사회보험과 세수, 서비스 보강 등과 관련해 일련의 정책을 제정해 자영업자들이 당면한 실질적인 어려움을 해결해주고 있다.

번역/편집:조설매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