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첨 선발된 군부 의료진, 화신산병원 의료구조에 투입

2020-02-02 15:52:58

습근평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의 비준과 군부 조별 추첨을 거쳐 선발된 1400명의 의료진이 2월 3일부터 무한 화신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폐렴 전문병원의 의료구조를 맡게 된다. 이 병원은 주로 확진자 구급 치료에 사용되며 기준 병상이 1000개이다.

병원에는 ICU병동, 중증병동, 일반병동이 있으며 감염통제, 검진, 특진, 방사선 진단 등 보조 의료과들이 있다.

이번에 추첨 선발된 의료진은 전 군의 여러 의료 단위에서 왔으며 그 중 연합후근보장부대 소속의 병원에서 추첨 선발된 950명은 초기에 도착한 육군군의대학, 해군군의대학, 공군군의대학의 450명 의료진에 합류한다. 이밖에 해방군질병예방통제센터, 군사과학원 군사의학연구원에서 추첨 선발된 15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연합전문가팀이 현지에서 병원질병예방통제업무를 지도한다.

이번에 선발된 의료진들 중 적지 않은 인원이 소탕산병원 사스퇴치, 시에라리온과 리비아 에볼라 퇴치 등 임무에 참가한 적이 있어 풍부한 전염병 구조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2일 오전, 무한 화신산병원 인계인수식이 있었다. 주선왕(周先旺) 무한시 시장과 연합후근보장부대 백충빈(白忠斌) 부사령원이 무한화신산병원에서 인계인수문건에 서명했다. 이로써 화신산병원은 인민군대 의료진에게 정식 인계인수되었다.

번역/편집:이명란

korean@cri.com.cn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