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각계: 홍콩사무 간섭으로 중국 견제하려는 미국의 시도 기필코 실패할 것

2019-12-03 10:52:12 CRI

Either scripts and active content are not permitted to run or Adobe Flash Player version 11.4.0 or greater is not installed.

Get Adobe Flash Player

홍콩 각계가 연일 미국이 이른바 "홍콩 인권 및 민주법안"을 법으로 채택한것은 사실을 무시하고 흑백을 전도하며 폭력과 동란을 제지하고 질서를 회복하려는 시민의 강력한 념원을 무시한 행위이며 홍콩의 사무에 간섭하는 것으로써 중국의 발전을 견제하려는 어처구니 없는 시도로 기필코 실패할 것이라고 분분히 지적했습니다.

홍콩정책연구회 등덕성(鄧德成) 연석주석은 홍콩은 미국과 무역흑자이고 미국은 홍콩으로부터 이익을 취득하고 있다며 미국의 법안 채택은 서양의 이익에 대한 타격으로서 홍콩의 사무는 근본적으로 미국과 연관이 없으며 홍콩 사무는 전적으로 중국의 내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세계는 이른바 "세계경찰"을 필요로 하지 않으며 그 본질은 패권으로서 절대적으로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홍콩법학교류기금회 집행위원회 주석인 정황(丁煌) 대변호사는 미국은 이런 조치로 다른 나라의 내정에 영향을 미치려 시도하는데 이는 "제 꾀에 제가 속는"행위일뿐 언젠가는 그 결과를 보게 될것이라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홍콩복건사단연합회 오환염(吳換炎) 주석은 홍콩이 지금까지 혼란 속에 있는 것은 서양의 세력, 특히 미국의 세력이 배후에서 관여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홍콩은 조국이 뒤심이 되고 있기 때문에 점차 정상적인 궤도에 들어서고 차츰 안정과 번영에로 나아갈 것이라는 큰 자신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조설매
kro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