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중미 양국 유학 협력에 긍정적인 여건 마련하길 미국에 희망

2019-11-11 19:46:46 CRI

경상(耿爽)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베이징에서 중국측은 중미 양국의 유학 협력에 긍정적인 여건을 마련하여 중미 인문교류가 부단히 발전할 수 있도록 추동하하도록 할 것을 미국에 희망했습니다.

이날 외교부 정례기자회견에서 '중국청년보'에 테리 브랜스테드 주중 미국대사가 쓴 '미국은 중국 학생을 환영한다'는 제하의 기사가 실린 것과 관련된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경상 대변인은 브랜스테드 대사가 발표한 글을 봤다며 중미 인문교류의 중요한 내용인 유학생 교류는 오랫동안 양국 인민들간 의사소통과 상호 이해를 강하게 촉진해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측 고위 관계자들은 최근 중국 유학생들의 미국 유학을 환영한다고 수차 표했다며 중국측은 이에 환영을 표하며 더 중요한 것은 미국 측의 적극적인 태도 표명이 확실히 이뤄지도록 양국 유학협력에 긍정적인 여건을 마련하여 중미 간 인문교류가 지속적으로 진전되도록 추동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번역/편집: 이향란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