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기업 망라한 외국기업 대중국투자 변함없이 환영

2019-10-10 20:19:22

경상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10일 정례기자회견에서 중국은 일관하게 미국 기업을 망라한 외국기업이 중국에 와서 투자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표했습니다.

최근 미국의 일부 관원, 의원, 매체들이 홍콩문제에 대한 대릴 모리 휴스턴 로케츠 단장의 언론이 가져온 풍파와 관련해 중국이 갈수록 시장전망과 상업수단을 이용해 미국 기업을 조종하고 자체 가치관을 포기하도록 이들을 강요하고 있다면서 미국기업은 응당 이와 관련해 선택해야 한다고 표시한것과 관련해 경상 대변인은 최근 년간 외국기업의 재중국 투자환경은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중국은 이미 연속 수년간 세계 각국 기업이 가장 선호하는 투자목적지의 하나로 부상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경상 대변인은 최신 조사통계에 따르면 97%의 취재를 받은 미국기업이 중국에서 이익을 창출하고 있다고 표시했고 74%의 중국 미국상회 회원기업이 대중국 투자의 한층 더 되는 확대를 고려하고 있다고 표시했다면서 만약 미국측 일부 인사의 말을 빈다면 그렇다면 이런 미국기업은 모두 강요에 의해 자체 가치관을 포기하고 중국의 조종을 받은 것으로 되는가고 반문했습니다. 

경상 대변인은 중국은 일관하게 미국기업을 망라한 외국 기업이 중국에 와서 투자하는 것은 환영하다고 강조하고 각국 기업의 재중국 투자에 양호한 환경을 마련해주는 중국의 정책은 변함이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번역/편집:이명란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