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주류 여론 및 사회각계, “복면금지규례”제정 지지

2019-10-06 15:03:58 CRI

임정월아(케리 람) 홍콩특별행정구 행정장관이 4일 행정회의를 통해 "비상상황규례조항"를 인용해 "복면금지규례"를 제정하기로 결정한 후 이 규례가 5일 새벽 0시부터 발효 실시되었습니다. 홍콩 주류 여론과 사회각계가 분분히 이에 지지를 표시했습니다.

"대공보"는 5일 톱면 등 뚜렷한 위치에 특구정부가 "복면금지규례"를 제정한데 대해 여러 기구와 인사가 지지했다는 관련 글을 게재했습니다. "대공보"는 사설에서 이는 폭력을 제지하고 질서를 회복하는 중요한 조치로 청년들의 위법행위를 줄이는데 도움이 되며 응분의 담당을 하려는 책임지는 정부를 구현했다고 지적했습니다.

5일 출판된 홍콩 "문회보"는 전면 또는 반면에 홍콩 강소사회단체총회, 홍콩절강동향회연합회, 홍콩해남사회단체총회, 홍콩각계문화촉진회 등 기구의 성명을 게재했습니다. 성명은 특구정부의 "복면금지규례"를 전적으로 지지하며 "이성으로 돌아와 마스크를 벗고 폭력을 중지하며 아이들을 구할 것"을 호소했습니다.

이밖에 "홍콩상보", 홍콩경제민생연합, 홍콩우호협회, 홍콩중화상회, 홍콩중화수출입상회, 홍콩교육자연합회 등 매체와 기구들도 분분히 글 또는 성명을 발표해 특구정부의 "복면금지규례"제정과 실시를 단호히 지지한다고 표시했습니다.

번역/편집:이명란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