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국무위원: 중미 양국 누구도 서로를 떠날수 없어

2019-09-26 11:04:25 CRI

현지시간 9월24일 왕의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뉴욕에서 미중관계전국위원회와 미중무역전국위원회, 미국전국상회, 미국대외관계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만찬회에서 기조연설을 발표하면서 일련의 수치를 예로 들어 중미 양자는 누구도 상대국에서 부당한 이익을 취할수 없으며 서로가 서로를 떠날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왕의 국무위원은 수교 40년 동안 중미양국은 협력 속에서 거대한 수익을 창출했다며 미국경제가 빠르게 성장하고 미국의 가정 가계비 원가가 대폭 낮아졌으며 미국기업이 특히 풍성한 이익을 얻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40년동안 중미양자의 화물무역액이 252배 성장했습니다. 미중무역전국위원회의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8년까지  미국의 대중국 수출만으로 미국에서 110만개 일자리가 창출됐으며 조사에 응한 미국기업의 97%가 중국과의 사업으로 이익을 창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중미무역으로 미국의 가구당 가계비원가가 일년에 평균 850달러 줄었습니다.

중미양국에 무역마찰이 발생한 일년 남짓한 동안 양자 모두 불필요한 피해를 입었습니다. 추가 관세 부과로 미국 기업의 생산원가가 높아지고 국내물가가 인상했으며 미국경제성장의 잠재력이 소모되고 미국기업과 시민, 소비자들이 날로 큰 압력을 느끼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2018년 미국이  2500억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추과 관세를 부과한 이후 미국 소비자의 연간 지출이 528억달러 증가해 가구당 일년 지출이 평균 414달러 늘었습니다. 미국의 컨설팅사 "글로벌무역파트너십"은 미국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하는  3000억달러 상당의 상품에 25%의 추가관세를 부과한다면 미국은 220여만개의 일자리를 잃게 되며 가구당 평균 가계비 원가가 2000
여 달러 증가하고 국내총생산이 1% 줄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왕의 국무위원은 중미 양국은 이미 서로의 가장 중요한 무역동반자와 투자대상국이 되여 이익공동체가 됐다고도 볼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2018년 중미양자의 교역액이 6300억 달러를 돌파했으며 양방향 투자비축이 2400억 달러를 넘어섰고 중국은 미국의 항공기와 농산물, 자동차, 집적회로의 중요한 수출시장이 됐습니다. 2017년 미국이 수출한 콩의 57%, 항공기의 25%, 자동차의 20%, 집적회로의 14%, 목화의 17%가 중국에 수출됐습니다. 중미간 인적 내왕은 해마다 연 500만명에 달하며 매일 평균 1만7000여명이 중미간을 오고 가고 17분에 한대씩 항공기가 이착륙합니다.

미국연구기구의 집계와 조사에 따르면 중미무역갈등의 영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2019년 상반기 미국기업의 대 중국 투자는 69억달러로 그 전 2년 동시기 대비 모두 1.5% 증가했고 재 중국 미국 기업의 87%가 중국시장에 계속 남아있을것이라고 밝혔으며 중국미국상회 회원의 74%가 대 중국 투자를 한층 확대하려 계획하고 있습니다.

번역/편집:조설매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