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재 중국 대사관, 유타주 버스사고로 중국관광객 4명 사망

2019-09-22 15:05:51 CRI

미국 유타주에서 20일 버스사고가 발생해 4명의 중국적 관광객이 숨지고 26명이 부상했다고 미국 주재 중국 대사관이 9월 21일 밝혔습니다.

중국 대사관측은 해당 부문과 사고후 처리작업을 잘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대사관측은 미국측이 부상자들을 구조하고 치료하는과정에서 나타낸 전문 수준에 대해 감사를 표시했으며 유타주 중국인과 화교, 유학생, 교사 지원자들이 보여준 기여정신에 경의를 표했습니다.

대사관측은 관련측과 함께 사고후 처리작업을 잘 할 것이며 각측의 적극적인 협력을 계속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0일 점심, 관광버스 한대가 유타주 브라이스캐니언 국립공원 부근에서 엄중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유타주 고속도로 순경은 사고발생 당시 관광버스 한대가 브라이스캐니언 국립공원을 향해 달리던 중이었다며 버스에는 기사를 포함한 31명이 탑승하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유타주 고속도로 순경은 또 부상자 5명의 상황이 심각하다고 밝혔습니다.

번역/편집:임봉해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