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극강총리 국무원 상무회의 소집

2019-09-12 10:22:18

이극강 국무원 총리가 9월11일 국무원 상무위원회 회의를 소집해 군중들의 관심사를 두고 기본민생을 한층 보장하며 도농주민의 고혈압, 당뇨병 진찰약품 관련 의료보험청구 정책을 출범해 수억명 환자들의 부담을 줄이기로 결정했습니다. 회의에서는 또 진찰치료와 회복요양의 결합 발전을 깊이있게 추진하도록 배치하고 노인의 건강과 양로수요를 보다 잘 만족시키도록 촉구했습니다. 

중대한 만성병 예방퇴치를 한층 강화하고 환자들의 약품부담을 줄이기 위해 도농 기본의료보험에 참가한 3억명의 고혈압, 당뇨병 환자를 상대로 국가 기본의료보험청구 약품리스트 중 진찰 받은 약품비용은 의료보험기금이 부담하고 부담비례를 50% 이상으로 상향조정 했습니다. 조건부가 있는 지역은 개인부담 기준선을 설정하지 않아도 되고 의료보험 혜택한도는 각자 설정할 수 있다고 결정했습니다. 
 
회의는 진찰치료와 회복요양의 결합 발전을 깊이있게 추진하는 조치를 확정했습니다. 첫째는 심사를 간소화하게 됩니다. 둘째는 가격매커니즘을 개선하고 불합리한 심사비준을 취소하며 "창구 하나의 처리" 등 조치를 실행하고 사회 각계 역량을 동원해 진찰치료와 회복요양을 결합한 기구를 세우도록 격려하게 됩니다. 셋째는 양로기구와 의료, 건강회복, 간호 등 기구의 협력을 격려하고 방문서비스를 지지하며 양로간호 등 인재를 대규모로 양성하게 됩니다. 넷째는 진찰치료와 회복요양 결합 기구의 세금, 부지 등 관련 우대정책을 이행하게 됩니다. 

번역/편집: 권향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