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수단에 의한 재중 미국기업 철수는 일방적인 생각

2019-08-26 09:56:57 CRI

25일 본 방송국은 "행정수단으로 미국 기업을 중국에서 철수시키려는 것은 일방적인 생각이다"란 논평원의 글을 발표했습니다.

글은 미국이 3천억 달러에 달하는 중국산 상품에 대해 10%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게 되는데 비추어 중국은 최근 부득불 구체적인 반격조치를 취할수 밖에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의 일부 인사들은 미국 회사가 즉시 중국에서 철수하도록 명령을 내리고 대비안을 찾거나 미국으로 돌아와 투자 생산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행정수단으로 보호주의를 실시하는 것으로서 미국 기업의 자유경영에 대한 심각한 간섭일 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제질서에 대해 심각한 간섭과 파괴를 조성하게 될 것입니다. 이 언론은 시장경제 규칙에 위반되며 미국 경제계의 보편적인 반대를 받았습니다.

현재 중국 경제는 고품질 발전으로 전환하고 있으며 글로벌 산업사슬과 가치사슬에서의 지위가 점차 승격하고 있습니다. 외자유치에서 중국의 종합적인 경쟁력은 여전히 기타 경제체가 따라오기 어렵습니다.

미국 제조업의 해외진출, 기업의 높은 무역적자 근원은 자체 경제구조의 고질적인 문제에 있습니다. 미국의 일부 인사들이 쩍하면 관세추징, 극한적인 압박을 실시하려는 것은 미국 경제의 병태를 완화할 수 없습니다. 관세 몽둥이는 재중국 미국 기업을 압박해 철수시킬 수 없으며 도리어 "미국 제조"기업을 압박해 미국에서 철수하도록 하고 있으며 미국 산업의 공심화(空心化)를 격화시키고 있습니다. 이같은 결과는 아마도 미국 일부 인사들이 미처 예견못했을 것입니다.

번역/편집:이명란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