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원 상무회의서 양돈업 안정 위한 5가지 조치 제안

2019-08-22 10:35:01

중국 국무원은 21일 상무회의를 열어 양돈업 안정을 위한 다섯가지 조치를 제안했습니다. 이 다섯가지 조치로는 종합적인 조치로 양돈업을 회복하며, 양돈업을 금지 및 제한했던 과도한 조치들을 철폐하며, 규모화 사육을 발전시키고 양돈호들을 지지하며, 동물방역체계를 강화하고, 돼지고기 공급을 보장하는 등입니다.

중국 농업농촌부가 감측한데 따르면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영향으로 지난해 4분기 이후 중국의 양돈업과 번식가능한 어미돼지의 생산능력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돼지고기의 시장 공급이 수요에 미치지 못하는 현상이 집중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국무원 상무회의는 양돈업의 안정과 돼지고기의 시장 공급을 보장하는 것은 '삼농' 발전과 대중생활, 물가안정과 직결된다고 판단하고 양돈업을 회복하는 종합적인 조치를 실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또한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따른 돼지 강제 소멸 보조금 지급을 가속화하고, 다양한 조치로 양돈을 대량 감소한 현과 양돈장(양돈호)에 대한 지원을 적극 늘려 양돈 수를 효과적으로 늘리도록 결정했습니다. 또한 새끼 돼지와 신선한 돼지고기의 운송에는 "녹색통로" 정책을 적용하여 물류 비용을 낮추기로 했습니다.

회의에서는 각 지방은 법률 법규를 벗어난 양돈 금지 및 제한 규정을 즉각 없애야 한다고 분명히 전했습니다. 또한 법적으로 지정한 양돈 금지 구역에서 이전한 양돈호들에게는 다른 지역에 부지를 마련하여 양돈장을 재건하도록 배치해야 한다고 규정했습니다.


회의에서는 또 동물방역체계 구축을 강화하고 전염병에 대한 통제력을 높일 데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돼지고기 공급을 보장하고 지역의 돼지고기 비축을 늘리려면 각 지에서는 제때에 사회구조와 보장기준을 물가상승과 연동시키는 메커니즘을 적시에 가동하고 어려운 서민의 기본생활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번역/편집:이경희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