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각계, 민심 모아 폭력 반대 및 번영 안정 공동 수호 강조

2019-08-19 10:02:21

18일 홍콩의 여러 신문이 수십만 시민들이 참가한 '폭력 반대·홍콩 수호'집회를 충분히 보도했습니다.

홍콩의 주류 언론과 사회 각계는 이번 집회가 폭란을 제지할데 대한 광범한 시민들의 공동의 기대를 전하는 동시에 홍콩특구정부와 경찰을 결연히 지지하고 사회의 번영과 안정을 공동으로 수호할 것을 시민들에게 촉구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대공보"는 "폭력을 반대하는 가장 높은 목소리, 한 마음으로 홍콩을 수호하자", "홍콩에 해가 되는 폭란은 더이상 참기 어렵다는 목소리를 높이자" 등 제목의 글을 6개 면에 실어 이번 집회를 전면적으로 보도했습니다. "대공보"는 논설에서 이렇게 강대한 민심은 민심의 분노가 한계점에 도달했음을 말해줄 뿐만 아니라 홍콩 시민들이 이미 전면적으로 각성했고 이미 '참을래야 참을 수 없음'을 말해준다며 폭도들이 멈추지 않는다면 비참한 꼴을 당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홍콩 "문회보"는 5개 중요한 편폭에 이번 집회를 보도했으며 이번 집회에서 방송한 여 경찰이 자녀에게 보낸 편지를 톱 기사로 다루면서 경찰과 그 가족들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직책을 다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홍콩 사회 각계 인사들도 이번 폭력 시위를 강력히 규탄함과 동시에 폭란을 중지하고 경제를 발전시키며 사회 평화와 안녕을 되찾을 것을 촉구했습니다.

황지상(黃志祥) 신화(信和)그룹 이사장은 홍콩은 각측이 힘을 모아 공동으로 수호해야 하며 광범한 시민들은 특구 행정장관과 특구정부가 홍콩을 이끌고 법에 따라 시정할 것이라 믿어야 하며 홍콩 경찰이 법에 따라 사회 질서를 수호하는 것을 지지하는 동시에 위법 폭력 행위를 반대하고 홍콩 사회가 조속히 안녕을 회복하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마호문(馬浩文) 홍콩 각계 문화추진회 집행회장은 부분적인 급진 시위자들이 '훼멸로 환생을 바꿔야 한다'고 떠들어대는데 이런 생각은 매우 사악하다며 개인의 요구를 표달함에 있어서는 정부 시설을 파괴하지 말아야 할 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정상적인 생활에 영향을 주어서는 더더욱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오량호(吳良好) 홍콩복건사단연합회 명예주석은 홍콩 사회는 위험한 지경에로 나아가고 있다며 현재 가장 시급한 것은 폭란을 막는 것이며 이 역시 사회의 광범한 공통인식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사회 각계는 반드시 폭력을 엄징하고 정의와 법치를 수호하는 목소리를 높여야 하며 시민들은 폭력을 방임하지 말고 강대한 폭력 반대 민심을 모아야 홍콩의 법치와 안녕을 하루빨리 되찾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번역/편집: 한경화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