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주재 미국 총 영사관 관원 '홍콩독립' 두목과 회동....중, 미국측과 엄정히 교섭

2019-08-08 19:46:31

홍콩 및 마카오 주재 미국 총영사관 관원이 홍콩의 '홍콩독립'조직 두목을 만났다는 매체의 보도에 언급해 홍콩 주재 외교부 공서 관계자는 8일 홍콩 주재 미국 총 영사관 고위급 관원을 초치해 엄정한 교섭을 제기하고 강력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를 표했으며 미국측이 이 사실을 해석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공서 관계자는 국가의 주권과 안전,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수호하려는 중국의 의지는 확고하며 중국은 그 어떤 국가나 조직, 개인이 그 어떤 방식으로나 홍콩사무에 개입하는 것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중국은 홍콩 주재 미국 총영사관 인원이 '빈외교관계공약'과 '빈영사관계공약' 등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준칙을 준수하고 영사인원의 신분과 직책을 준수해 즉각 홍콩교란 분자들과 계선을 그으며 위법폭력분자들에게 그릇된 메시지를 전하는 것을 즉각 중단하고 홍콩사무에 대한 개입을 즉각 중단하며 잘못된 길에서 더 멀리 나아가지 말 것을 강하게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주정선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