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중국 “三新”경제증가치, GDP 16.1% 차지

2019-07-29 11:39:50 CRI

국가통계국이 28일 수치를 발표하여 초보적인 추산에 따르면 2018년 전국의 "삼신(三新)"경제증가치는 14조 5369억원으로 GDP의 16.1%에 상당하며 지난해보다 0.3포인트 제고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삼신"경제란 새 산업, 새 경영방식, 새 상업모델을 가리킵니다. 국가통계국은 새 산업은 새과학기술성과, 신흥기술의 응용으로 형성된 일정한 규모의 신형 경제활동이라고 소개했습니다. 그리고 새 경영방식은 다원화, 다양화, 개성화에 순응한 제품 또는 서비스 수요로 기술혁신과 응용에 의거해 현유산업과 영역에서 파생한 새 고리, 새 사슬, 새 활동형태를 가리킵니다. 마지막으로 새 상업모델은 고객가치와 기업의 지속적인 잉여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기업이 경영하는 각종 내외 요소에 대해 통합과 재편성을 하여 높은 효율, 특별한 경쟁력을 갖춘 상업운행모델을 말합니다.

번역/편집:이명란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