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조선과 미국 지도자의 적극적인 소통 희망

2019-06-25 09:16:42

경상(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베이징에서 진행한 정례 브리핑에서 조선, 미국 지도자의 적극적인 소통은 양국간 접촉 추세를 돈독히 하는데 이롭다며 이와함께 쌍방이 계속 대화를 진행하는데 원동력을 제공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에 의하면 미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일전에 김정은 조선 최고 령도자에게 편지를 보냈다고 하면서 쌍방이 줄곧 소통을 유지했다는 것을 실증했습니다. 이에 앞서 조선중앙통신사도 관련 보도를 한 적이 있습니다. 이와 관련된 질문에 경상 대변인은 중국측은 조,미 쌍방이 이 문제를 둘러싸고 적극적인 태도표시를 한것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중국 측은 대화협상은 반도 문제를 해결하는 근본 출로라는 것을 줄곧 인정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은 금방 조선에 대한 국사방문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방문기간 습근평 주석과 김정은 조선 최고 령도자는 현 반도정세를 어떻게 보고 반도 대화진척을 어떻게 수호할것인가 하는 화제로 솔직하고 깊이있는 교류를 진행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경상 대변인은 습근평 주석이 지적한 바와 같이 반도정세는 지역 평화와 안정과 관련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난 1년간 반도문제에는 대화해결의 적극적인 전망이 재현되어 국제사회의 인정과 기대를 받았다고 하면서 국제사회는 보편적으로 조선과 미국이 계속 대화를 유지하고 또 성과를 이루어 내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반도의 이웃으로 중국 측은 조선, 미국을 포함한 관련 각측과 소통과 협조를 강화해 반도 문제와 관련된 대화협상에서 함께 진척을 이루어냄으로서 지역 평화와 안정 및 번영 발전에 적극적인 공헌을 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이준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