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수치, 중국을 상대로한 인터넷 공격은 대부분 미국에서 발동

2019-06-10 20:14:37

중국 국가컴퓨터네트워크 응급기술처리 협조센터(CNCERT)는 일전에 <2018년 중국 인터넷네트워크안전태세 총론>을 발표했습니다. 테이터 분석에 의하면 미국에서 발동한 인터넷 공격수가 가장 많을 뿐만 아니라 갈수록 더 심각해지고 있는 태세입니다.

CNCERT가 제공한 감측 데이터에 의하면 바이러스와 봇넷 면에서 2018년 한해 미국에 설치된 1만 4000여대 바이러스 혹은 봇넷 인터넷 통제 서버가 중국 경내 334만 여대 서버를 통제했고 통제서버 수량이 2017년에 비해 90.8% 증가한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웹 사이트 바이러스 면에서 2018년 한해 미국에 설치된 3325개 IP주소가 중국 경내 3607개 웹 사이트를 향해 바이러스 공격을 했는데 중국 경내 웹 사이트에 바이러스 공격을 발동한 미국 IP주소 수량은 2017년에 비해 43% 늘었습니다. 상술한 인터넷 공격 경외 내원지 순위에서 미국이 제일 앞자리에 놓여 있습니다. 관련 전문가는 미국은 줄곧 중국을 미국 인터넷 안전을 위협하는 주요 공격측이라고 비난해 왔는데 상술한 데이터 통계로 보면 미국이야말로 인터넷 공격의 최대 내원국 이라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이준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