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무부: 미국의 번복과 끝없는 욕심으로 협상 좌절

2019-06-02 14:34:29 CRI

미국이 중미경제협상에서 중국의 "입장이 후진"하였다고 비난한 것과 관련해 상무부 부부장인 왕수문(王受文)무역협상 부대표는 2일 베이징에서 이는 미국측의 중상, 모략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왕수문 부대표는 협상에서 미국이 제시한 아주 많은 문제들을 중국은 모두 극복했으며 내실있는 해결책을 제시하였으나 미국은 끊임없이 번복하고 한없는 욕심을 부렸으며 불합리적인 높은 대가와 협의서에 중국의 주권사무와 관련한 내용 추가를 요구했을뿐만 아니라 경제마찰이 시작돼서부터 추가적으로 부과하기 시작한 모든 관세를 취소하지 않겠다고 할뿐만 아니라 추가로 부가한 관세의 세율을 인상하는 것으로 압박을 가해 양자의 경제무역마찰을 업그레이드 시켰으며 협상이 심각하게 좌절되도록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왕수문 부대표는 누가 옳고 누가 그른지는 자명하다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조설매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