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려원 여사, 중화여자학원 국제석사연구생들 회견

2019-05-30 20:53:26

30일, 습근평(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부인 팽려원(彭麗媛)여사가 베이징에서 중화여자학원 국제석사연구생들을 만나 중국 유학에서 그들이 듣고 느낀바를 청취했습니다.

팽려원 여사는 유학생들이 귀국 후 중국과 자국을 잇는 가교와 뉴대가 되어 글로벌 여성사업을 촉진하고 인류운명공동체를 구축하는데 기여하기를 바랐습니다.

2015년 글로벌 여성 정상회의에서 습근평 주석은 개발도상국 여성 3만 명을 중국에 초청해 교육을 받게 할 것이라고 발표했었습니다. 중화여자학원이 주관하는 '여성 리더십과 사회발전' 국제 석사연구생 프로젝트는 바로 이 창의를 실천하기 위해 전개한 것입니다.

팽려원 여사는 이날 학생들이 곧 귀국할 예정이며 이번의 특수한 학습경험으로 중국에 대한 이해가 깊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여성 사업을 매우 중요시하며 세계 각국과 적극적으로 여성분야에서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 이향란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