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교부, 트럼프 “중국과 무역협상 합의 준비 안 돼” 발언에 원칙 고수 강조

2019-05-29 16:56:04
1540889_2019052916550930188800.jpg

중국이 중•미 무역협상에서 상호평등, 평등호혜 원칙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7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중국과의 무역협상에 합의할 준비가 안 돼 있다고 밝혔는데, 중국은 준비가 돼 있냐고 묻는 질문에 “일부 고위급 인사를 비롯해 미국 측은 그동안 중•미 무역협상을 놓고 다양한 의견을 제시해왔다”며 “빠르게 합의에 도달할 것처럼 말하기도 했고, 합의가 어려울 것처럼 말하기도 했다. (반면) 중국은 항상 일관적인 태도를 보여왔다”고 말했다.

루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양국 간 경제무역 분야를 포함한 어떠한 갈등도 우호적인 협상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 “우리는 상호존중과 평등호혜 원칙에 기초한 중•미 무역협상을 계속 고수해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28일 일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아직 중국과 무역협상에 합의할 준비가 안 돼 있다”고 밝히며 “관세로 수백억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다. 대(對)중 관세를 상당히 많이 올릴 수 있고, 그것은 매우 쉬운 일”이라며 중국에 또다시 으름장을 놨다.

그러면서 “언젠가는 중국과 미국이 훌륭한 합의를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며 협상에 여지를 남겼다.

[인민망 황현철 기자 selfguard@people.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