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약속위배의 감투를 절대 中에 들씌울 수 없다

2019-05-14 18:23:00

중국측은 14일 소위 중국입장의 역전으로 중미경제무역협상이 좌절을 겪고 있다는 비난에 대해 반반했습니다. 경상(耿爽)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있은 정례기자회견에서 중국은 일관되게 약속을 중요시하며 중미경제무역협상에서 최대의 성의와 선의를 보였다며 미국측이 중국측과 마주보며 나아가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미 양국이 경제무역협상을 95% 정도 완성한 상황에서 중국측이 일부 약속을 어겼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일부 평론은 미국측의 말속에 숨겨진 속뜻은 중국측이 협상과정에 입장을 역전해 현재의 협상이 좌절을 겪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경상 대변인은 "협상자체가 토론과정이며 이 과정에 양측이 서로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있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일이며 이 또한 협상을 지속하는 원인이기도 하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협상이 끝나지도 않고 협의를 달성하지도 못한 상황에서 어떻게 약속을 어겼다고 말할 수 있는가?" 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상 대변인은 "지금까지 11회에 걸쳐 중미경제무역협상을 거쳐오면서 누가 변덕스러웠고 누가 출이반이했는가에 대해서는 지난 뉴스를 찾아보면 명백하게 알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지난해 5월, 중미 양측은 경제무역문제에서 여러 가지 공감대를 달성하고 워싱턴에서 공동성명까지 발표해 놓고 미국측이 며칠 뒤 양측의 공감대를 파기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상 대변인은 또한 "지난해 12월, 중미 양측은 중국측의 대미 무역 수자와 관련해 공감했지만 미국측은 또 그 뒤 협상에서 마음대로 가격을 올려놓았다"며 "이로부터 입장을 역전했다거나 약속을 어겼다는 감투는 절대 중국에 들씌워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경상 대변인은 협의를 달성하려면 양측의 공동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중국측은 일관되게 약속을 중요시하며 협상과정에 최대의 성의와 선의를 보여주었다며 중국측은 미국측이 중국측과 마주보며 나아가고 상호존중, 평등상대, 신용과 약속을 지키는 기반위에 호혜상생의 협의를 달성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번역/편집:박은옥

korean@cri.com.cn


달력

뉴스:
국내 국제
문화:
뉴스 성구이야기 역사인물
중국어교실:
매일중국어 실용중국어회화
경제:
뉴스 인물
관광:
중국관광 관광앨범 먹거리
포토:
국제 국내
오디오
영상
핫이슈